November 28, 2019

거인의 집_193.9 x 390.9cm_Pen and acrylic on canvas_2019

거인의 집(detail)_193.9 x 390.9cm_Pen and acrylic on canvas_2019

거인의 집(detail)_193.9 x 390.9cm_Pen and acrylic on canvas_2019

거인의 집(detail)_193.9 x 390.9cm_Pen and acrylic on canvas_2019

완공하지 않은 건물, 또는 해체하고 있는 건물들은 즐거운 상상을 하게 만든다.

주변을 잠시 둘러봐도 공사 중인 곳을 흔하게 볼 수 있다. 공간이 뻥 뚫려있는 내부 모습, 길고 무거운 철골, 어지럽혀지고 갈 곳을 잃은 전선, 단단하고 차가운 시멘트, 차곡차곡 쌓여있는 알 수 없는 장비와 건축자재의 무질서함은 나에게 흥미를 유발한다. 완공된 건축물의 일괄된 형태와 깨끗하게 발라진 페인트칠, 정리된 전선은 내겐 매일 보는 지루한 모습일 뿐이다. 이에 반해 공사장의 매번 바뀌는 건물 형태와 냄새, 공간에 울려 퍼지는 건설장비 소리는 새로운 정보를 계...

October 26, 2019

“寓話”  자전거 타는 남자 – episode 4 / 싱글채널비디오(1920x1080) / 11min 32sec / 2019

“자전거 타는 남자”는 같은 제목으로 짤막하게 짓는 글에 담긴 한 장면(episode)이다.

“자전거 타는 남자”의 구상은 2013년 처음 11분 13초로 제작된 같은 제목의 단 채널 영상 작업에서 출발한다. 같은 제목의 단편 글을 기반으로 그 속에 등장하는 몇 편의 에피소드를 영상으로 제작하는 작업이며 단편(영상) 속에 등장하는 사물을 재현하여 전시하는 방식으로 구성된다. 이번 전시는 단편 속에 등장하는 에피소드 중의 한 편을 구성한다.

이야기 속의 남자는 언제부턴가 물이 빠진 갯바닥을 자전거를 타고 어디로 향하는지 알 수 없는 여정을 이어간다. 그곳 사람들은 해질녘 물이 빠진 갯바닥을 지나는 그의 모습을 매일같이 마주한다.

황량하고 스산한 회색 빛깔의 끈적한 갯바닥을 비틀거리며 버텨 지나는 그 남자의 광경은 아득하여 앙상하고 신산하다. 비척거리는 모습은 미련스럽고 우스꽝스럽게 보여 기이했다.

시간이 흘러 매일같이 반복되는 그...

October 11, 2019

걸어서 / 싱글채널비디오(1920x1080) /  22min 8sec / 2019

영상 속 이미지에 긴 담 너머로 누군가는 고요히 살았을 것이다. 제국의 성대를 꿈꾸며...

오늘 이 담길을 걷는다.

저 너머 누가 있었을까?

지루하게 움직이는 몸은 하염없이 끝나지 않는 이야기이며 심지어 따분하기까지 하다.

비행기에서 / 드로잉 / 신문용지 / 2019 

시인 동주가 다녔던 교회 / 드로잉 / 신문용지 / 2019

보이는 풍경 / 드로잉 / 신문용지 / 2019

건물 2019 / 드로잉 / 신문용지 / 2019

모함의 이름 / 드로잉 / 신문용지 / 2019

라디오 세계인권선언 / 가변설치, 라디오, 액자 / 2019

오래된 날 라디오에서 흘러 나오는 세계 인권 선언문.

그 라디오의 소리는 약속의 허무함을 노래한다.  

 미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니? / 싱글채널비디오

<미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니?>라고 무겁고 거대한 질문을 어린 꼬마에게 물어보는 내 작업처럼...

내가 10살 때, 어느 날 나의 할머니가 나에게 물으셨다. 넌 미국을 어떻게 생각하니...

October 1, 2019

 잡초만다라 / Digital Print / 100x100(cm) / 2019

“너희 집은 몇 억 올랐어?”

   부동산 거품이 한창이던 몇 해 전, 원동민 작가는 아이들의 목소리를 듣고 놀라 뒤를 돌아보았다. 아이들의 악의 없는 눈빛과 표정을 확인한 후 시선을 다시 창밖으로 돌렸지만, 그 질문은 계속 작가의 머릿속을 맴돌았다. 원동민 작가가 사는 곳은 서울 외곽의 공항 근처 아파트다. 이곳에서 오래 살아 비행기 소리에 둔감해졌지만, 외지인들은 어김없이 비행기 소음에 놀라 귀를 막곤 한다. 그런 탓에 집값은 늘 하위 TOP3에 머물렀다. 그러던 동네에 변화가 찾아왔다. 정부의 방침이 바뀌며 내일이라도 개발될 듯 집값이 오르기 시작했다. 작가가 사는 동네 또한 집값 경쟁에 뛰어든 것이다. 아파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국토부 관련 기사와 아파트 주변 호재들에 대한 이야기가 넘쳐흘렀다. 마치 긁지 않은 1등 복권을 움켜쥔 것처럼, 자신들의 복권에 상처낼 사람이 누구인지 의심의 눈초리로 서로를 바라보기 시작했다. 작가는 스스로에게 물었다. 나는 어디로 가야 하...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대표자명 안권영 / 사업자등록번호 373-29-00059_128Studio

    Copyright © 2018 128Studio, All rights reserved.

    34916 대전광역시 중구 중앙로 112번길 46(대흥동) 2층

    2F, 46, Jungang-ro 112beon-gil, Jung-gu, Daejeon, 34916, Korea